조직 편성

 

프리테니스의 발전을 위해서는 탁상공론이 필요없다. 시간 있으면, 어디든 달려가고 프리테니스라는 스포츠에 관심있는 것에 촛점을 둬야 한다. 과거를 탓한 들 뭣하리 미래를 희망을 얘기할 때다. 함께하면 멋진 전설은 짧은 시간으로도 충분하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